About ASIA FILMLAB


  아시아 필름랩은 '프란체스카 제인스'의 워크숍을 시작으로,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필름 워크숍 FEST FILM LAB과 협력하여, 
<노팅힐>, <러브액츄얼리>의 '마이클 콜터' 촬영감독, <슬럼독 밀리어내어>, <레미제라블> 등의 오스카 수상자 '크리스 디큰스' 편집감독을 비롯해, <제이슨 본>, <더 하트 로커>로 아카데미수상자 '베리 애크로이드' 촬영감독, <쉰들러 리스트>등 오스카 수상자 '알랜 스타스키' 미술감독, <미션 임파서블> 등의 캐스팅 감독 '낸시 비숍' 등 세계 영화 산업에서 빼놓을 수 없는, 
단연 세계 최고의 전문가들만 섭외하여 마스터클래스를 운영합니다. 



Starting with the masterclass workshop by Francesca Jaynes, Asia Film Lab runs film workshops with the best experts in the world of film industry. 

With a partnership with FEST FILM LAB, one of the world's most prestigious film workshops, Asia Film Lab invites film experts with awards such as
Michael Coulter, who is known for <Love Actually>, <Notting Hill>. An Oscar-winning editor Chris Dickens who edited <Slumdog Millionaire>,

and <Les Miserables>, British Academy winning cinematographer Barry Ackroyd for <Heart Locker>, <Jason Bourne>, Oscar-winning art director Allan Starski who designed set for <Schindler's List>, and Nancy Bishop who is the casting director <Mission Impossible:Ghost Protocol>.


   '아시아 필름랩'은 이정섭 대표가 2014년 1월부터 배우, 필름메이커들을 양성 및 글로벌 영화 인재육성을 위해 단편, 장편영화 제작에 10억원 이상 투자한, 
국내 최대의 장편 영화 워크숍으로 영화 '죽여 마땅한 사람들(The vigilante)', '낙인(FALLEN)'을 기획, 제작했습니다.

신인 양지 주연의 영화 '낙인(FALLEN)'은 2020년 2월 25일에 개막하는 제 40회 판타스포르토 국제영화제의 메인 경쟁부문과 오리엔탈 경쟁부문의 공식 초청되는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스페인의 시체스 국제영화제, 벨기에의 브뤼셀 국제영화제와 더불어 세계 3대 판타스틱 영화제로, 한국영화 중 공식경쟁 초청 작품들은 
박찬욱 감독의 '친절한 금자씨', 봉준호 감독의 '괴물', 김지운 감독의 '악마를 보았다' 등이 있습니다.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 사무국에 따르면 이정섭 감독의 '낙인(FALLEN)'은 한국작품으로는 유일하게 제 40회 판타스포르토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메인 경쟁부문 작품이며, 
또한 아시아 작품들을 대상으로 한 오리엔트 익스프레스 경쟁부문에도 이영애 주연의 '나를 찾아줘'와 함께 초청되었습니다. 
이처럼 필름 워크숍과 마스터클래스로 세계에서 주목받는 '아시아 필름랩'은, 오스카 수상자 등 글로벌 최고의 전문가들을 기반으로,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의 미래 경쟁력에 큰 힘이 되고자 합니다. 기대해주십시오.



'Asia Film Lab' is the South Korean largest feature film workshop since January 2014. 

With more than one billion won investment, director Jung-sub Lee of Asia Film Lab produced feature-length films like <Vigilante> and <Fallen> 

with emerging actors and filmmakers. Recently, our main feature actor "G Yang" from <Fallen> was officially invited to the 40th FantasPorto-Opor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competing for the official section and oriental competition section, Along with Spain's Sitg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Belgium's Brussel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FantasPorto-Opor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s regarded as one of the world's three fantastic film festivals and has a history of inviting South Korean films like Chan wook Park's <Lady Vengeance>, Joon-ho Bong's <The Host> and Jee-woon Kim's <I Saw the Devil>. According to the officials of FantasPorto-Oporto International Film Festival, <Fallen> is the only South Korean film to be invited for the festival's official selection of the year, and competing for the best orient film with the fellow South Korean cinema, <Bring Me Home>, starring actor Yeong-ae Lee, As Asia Film Lab is gaining attention and reputation globally, we are confident and determined to produce world-class actors and filmmakers through our masterclass film workshop led by award-winning film experts.